Archive for the ‘Travel’ Category

스위스, 눈 덮힌 산과 에메랄드빛 호수

여행을 그리 많이 다녀보지는 못했지만

죽기 전에 한 번 다시 가보고 싶은 곳이 있다면

스위스가 그 중에 꼭 들 것은 분명하다.

정말 찬란한 자연경관을 자랑하는 스위스는

치즈퐁듀 요리로 유명하고

난세의 시기에 험준한 산줄기를 따르는 길을 무기로

끝까지 중립국을 지킨 자존심 강한 나라이기도 하다.

최근에는 EU에 가입해서 유레일패스도 잘 통용되는데

화폐는 프랑을 써서 조금 불편한 점이 있다.

내가 갔던 곳은 루체른과 인터라켄인데

모두 맑은 색의 호수를 자랑한다.

먼저 루체른에는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목조 다리 중 하나인 카펠교가 있다.

카펠교

다리는 외관상 정말 아름다운데 막상 건널 때 안을 보면

온갖 낙서들로 가득하다.

그 중에서도 한글 낙서가 대부분이다.

스위스에 전단지를 보면 3개국어로 영어, 독일어, 한국어 가 적혀있을 정도로

한국인 관광객 수가 많은 듯 한데

이를 낙서로 확인하다니 안타까울 따름이다.

루체른에는 특별히 관광지라고 할 것은 별로 없지만

꼭 봐야할 것은 빈사의 사자상이다.

빈사의 사자상

화살을 맞고 힘겨움에 허덕이는 사자의 모습인데

스위스 용병의 희생을 추모하는 뜻에서 조각되었다고 한다.

실제로 보면 매우 웅장하고, 앞에 연못도 있다.

스위스에 가면 한 번쯤은 꼭 눈 덮힌 산을 올라봐야 할텐데

가장 유명한 곳은 인터라켄에 있는 융프라우요흐 이다.

하지만 올라가는데 타는 열차와 케이블카 값이 만만찮아서 포기하고

루체른 근처의 티틀리스 산(3238m)에 오르기로 했다.

등반열차

산에 오르기 위해서는 등반열차를 타야한다.

우리가 보통 알던 기차들과는 달리 경사진 곳을 오르는 열차인데

선로가 하나라서 내려오는 열차가 있으면 잠시 기다려야 한다.

등반 열차 풍경

날씨가 끝내주게 좋아서

타고 올라가는 내내 그림과 같은 풍경을 만끽할 수 있었다.

산 위의 집들

산 위에 오손도손 집들이 모여있다.

동화속에나 나올 법한 풍경이 누군가에겐 일상이라니 꿈만 같다.

티틀리스 산에는 세계 최초로 바닥이 회전하는 케이블카가 설치되어있는데

빙글빙글 돌면서 주변 경치를 감상할 수 있다.

저수지

케이블카에서 내려다 보이는 마을 사진인데

큰 저수지가 은색으로 빛난다.

정상

가장 문제는 카메라 배터리가 다 되어서

중요한 정상 사진을 한 장도 못 남겼다는 것…

…. 아무튼 정상에 올라 딱 경치를 내려다 보는 순간

탄성 조차 나오지 않는 웅장함에 숨이 막힌다.

험준하고 깊은, 영화에서만 볼 법한 눈 덮힌 산맥의 모습이 눈 앞에 펼쳐진다.

어쩌면 못 올리게 된 것이 더 나을지도 모르겠다.

그 감동은 꼭 직접 가서 확인해야 한다.

티틀리스에서 내려온 다음에는 루체른에서 인터라켄으로 향했다.

인터라켄 까지는 기차를타고 쭉 갈 수도 있지만

유레일패스가 있다면 유람선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유람선 사진

유람선에서 찍은 호수의 사진이다.

정말 호수가 바다만큼 넓다.

악마의 산으로 불리는 필라투스도 가는 길에 보인다.

(사실 리기산이였는지 기억이 확실하지 않은데 왠지 이미지가 악마의 산 같다..)

기차로 갈아타면, 이런 말도 안되는 풍경이 펼쳐진다.

호수 풍경

나 같은 사진 찍을 줄 모르는사람이 똑딱이로 찍어도 배경화면에 쓰일법한 사진이 나온다.

융프라우요흐

마지막으로 인터라켄에 도착하면 웅장한 융프라우요흐(3454m)의 모습을

빼꼼히 내다 볼 수 있다.

인터라켄에서는 헹글라이더나 번지점프 같은 레포츠를 많이 할 수 있는 것으로 아는데

역시 30만원씩 하는 비싼 가격을 자랑하기 때문에

(기억으로 3~4만원 대였던)카약을 잠깐 대여해서 에메랄드빛 호수에서 노를 저으면서 놀 수도 있다.

스위스의 대표음식인 퐁듀는

치즈를 끓여서 찍어먹는 요리인데

코를 자극하는 그 냄새는 상상초월이다.

그리고 무지 짜다.

퐁듀

겁도 없이 오리지날 퐁듀를 시켰는데

왠만큼 무리 없이 유럽음식을 잘 소화하고

김치도 크게 그립지 않았던 나도

이것은 참 힘들었다.

아무리 진짜를 즐기고 싶어도 야채를 넣은 차이니즈 퐁듀를 추천…

물도 비싸서 안 마시고 버티고 있었는데

종업원이 안쓰러웠는지 수돗물을 떠다주었다.(지하수라서 마실 수 있다)

아무튼 치즈라고 다 맛있게 먹을 수 있는 것은 아닌듯…

숙소 예약이 안되거나, 날짜 계산을 잘못해서 하루 더 예약하는등

탈이 많았던 스위스 여행이였지만

태어나 최고로 눈이 호강했던 추억으로 남아있다.

꼭 다시한번..

브뤼헤, 풍차와 운하가 아름다운 마을

작년 여름 유럽여행을 30일간 10개국을 다녔었는데,

그 중에서도 가장 아름다웠던 곳을 꼽으라면

벨기에의 브뤼헤, 스위스의 모든 곳?

이라고 할 수 있겠다.

사진으로만 그 벅찬 느낌을 다 표현할 수는 없지만

가끔 사진을 보면 그 때 생각에 잠겨서 뭉클한 기분에 젖곤 한다.

이번 포스트에서는 브뤼헤(Bruges)에 대해서 소개하고자 한다.

벨기에의 수도는 브뤼셀이지만 다른 도시에 비해 크게 특출난 점은 없는데,

거기에서 조금 떨어진 시골 마을인 브뤼헤는 정말 정겹고 옛 풍경이 많이 남아있으며

아기자기한 아름다움이 녹아있는 곳이다.

브뤼헤 건물

브뤼헤 운하

백조

곳곳에 운하가 뻗어있다. 시골 마을이라서 크다고는 할 수 없지만

자전거를 대여해서 돌아다니면 편하다.

브뤼헤 풍차

마을 가장자리에는 풍차와 함께 넓은 들판이 있다.

브뤼헤 광장

마을 광장 주변 길에는 마차, 버스, 자동차, 자전거가 다 같이 다니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저녁에 구경을 마치고서는 바에서 맥주를 마셨는데,

주변에 같이 있던 현지인에게 말을 붙여서 얘기를 하다가

중세시대부터 있었던 술집으로 데려다 준다고 해서

2차를 갔다.

브뤼헤 술집

반 지하로 들어가는 술집 입구.

술집 내부 풍경은 찍는 것을 까먹었다.

아무튼 분위기는 왁자지껄 하지는 않지만 적당히 유쾌했던 것으로 기억한다.

관광객 보다는 현지 사람들이 많아서 굉장히 친근해 보였다.

보통 사람들은 맥주 하면 독일을 떠올리지만

사실 벨기에에서 더 독특하고 다양한 맥주를 볼 수 있었다.

가장 많이 알려진 호가든에서 느낄 수 있듯이

벨기에식 맥주는 첨가된 상큼한 향과의 조화가 일품이다.

한 번 마셔보고 아직도 생각나는 Brugse Zot 또한

달콤 시큼한 향이 좋았던 것으로 기억한다.

벨기에는 바닷가에 있어 홍합 요리로도 유명하다.

샐러리향이 강해서 내 취향에는 크게 맞지 않았지만

맛은 괜찮았다.

벨기에 홍합

브뤼헤는 많이 알려지지는 않은 곳이지만

먹거리도 많고(와플, 초콜릿, 감자튀김, 홍합 요리)

다양한 맥주도 있고

운하와 풍차가 있어 아름다우며

시골 마을의 정겨운 풍경을 느낄 수 있어서 유럽여행을 간다면

꼭 추천해주고 싶은 곳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