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 5월 26일의 일기

오랜만에 다시 들여다 본 일기가 좋게 느껴져서 옮겨본다

이제 졸업때문에 대학원 연구실이랑

여러가지 찾아 보다 보니까
문득 학부생활이 정말 끝나겠구나하고 아쉬운 생각이 들었다.
기회는 많았지만 그 동안 열심히 공부하지 못한 것이 후회스럽다.
학점도 별로이고, 그렇다고 정말 열심히 논 것도 아니고
돌아보면 부끄럽게도 애매하고 답답하게만 세월을 흘려보냈다.
늦게나마 불 붙은 컴퓨터에 대해 더 공부해봤으면 하는 아쉬움
소중한 사람들을 만나서 감사하지만
좀 더 활발하게 인간관계를 맺었으면 어떨까 하는 아쉬움
여러 아쉬움이 겹쳐져 가슴을 누른다.
고등학교 때는 끊임없이 스스로를 채찍질하며
힘들었지만 보람되게 살았는데
지금의 나는 고등학교 때 꾸던 꿈 보다 작은 꿈을 꾸고 있고
그 때만큼의 열정도 사라졌으며
‘안 되면 안되는 것이지’라는 안일한 생각 속에 살고 있다.
어쩌다가 내가 이렇게 되었을까…
앞과 뒤를 내다보지 못하였다.
여러 갈래 길로 나뉘어 진 미래를 막연히 한 가닥으로 잡아 내다보았고
잘못 들어섰던 길에 대한 이정표를 재빨리 고치지 못하였다.
새내기때 나는 정말 성공적인 대학 생활을 할 것이라 생각했지만
지금의 나는 어영부영 끝내버린 추억을 지니고 떠날 채비를 한다.
어쨌거나.. 부끄럽지만 그나마 지금이라도 정신을 차리면 괜찮다.
바위가 길을 가로막고 있을 때 돌아가려는 꾀를 내지 않고
정면으로 맞서 돌진했던 고등학교 그 시절 나로 돌아가야한다.
열정을 쏟아 부어 바위를 힘겹게, 밤을 새가면서 치워낼 때의 그 희열을 다시 느껴보자.
가슴 속에 내 이름을 다시 새기자.

No comments yet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